2022.05.24 (화)

  • 구름조금서산 18.1℃
  • 맑음대전 19.7℃
  • 맑음홍성(예) 17.9℃
  • 맑음천안 18.3℃
  • 맑음보령 19.0℃
  • 맑음부여 14.8℃
  • 맑음금산 16.5℃
기상청 제공

SBN뉴스

【시사】<영상> '2026년부터 사육곰 산업 종식’ 서천군·환경부 등 야생동물 보호 협약

URL복사

[sbn뉴스=서천] 나영찬 기자 

[앵커] 
최근 정부가 웅담채취용 곰 사육 금지 등 ‘사육곰 산업 종식’을 선언한 가운데, 충남 서천군도 사육 곰 보호시설을 조성하며 힘을 보태기로 했습니다.

환경부와 충남 서천군, 전남 구례군, 사육곰협회, 시민단체는 ‘곰 사육 종식 선언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하며 사육곰 산업 종식과 사육곰 보호를 위해 나서겠다고 공표했습니다.

[기자] 
지난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곰 사육 종식을 위한 협약식’은 사육곰 산업 종식을 대내외에 공표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습니다.

협약식에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을 비롯해 노박래 서천군수, 김순호 구례군수, 김광수 사육곰협회 사무국장, 시민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습니다.

앞서 작년 말 환경부는 ‘사육곰 보호 및 관리를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을 마치고 곰 사육 종식 이행계획을 확정했습니다.

이 계획에 따라, 오는 2025년까지 사육곰 산업을 종식하고 2026년부터는 전면적으로 금지합니다. 사육곰 산업 금지를 위한 특별법도 제정하고 남은 사육곰은 보호시설로 이송해 정부가 관리합니다.

서천군은 이에 발맞춰 환경부가 소유한 옛 장항제련소 부지에 오는 2025년까지 사육곰 보호시설 3만9000㎡를 조성하고 사육곰과 다른 야생동물을 함께 보호한다는 계획입니다.

현재 구례군에서도 사육곰 49마리를 수용할 수 있는 보호시설 설치를 추진 중입니다.

노박래 군수는 “서천군에 조성될 보호시설이 곰의 생태적 습성을 고려한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전했습니다.


배너



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