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목)

  • 맑음서산 17.3℃
  • 맑음대전 18.2℃
  • 맑음홍성(예) 18.5℃
  • 맑음천안 16.6℃
  • 맑음보령 17.8℃
  • 맑음부여 17.9℃
  • 맑음금산 17.6℃
기상청 제공

【시사】<교통> 대전 한샘대교 하루 1만2000대 통행...분산효과 톡톡

URL복사

[sbn뉴스=대전] 권주영 기자 = 대전시가 한샘대교의 1일 평균 통행량이 1만2000여 대에 이르며 교통 분산효과를 톡톡히 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21일 한샘대교가 개통한 이후 대전산업단지 진출입 우회 도로였던 원촌교네거리와 한밭대교 구간의 교통량이 감소하며 서구와 대덕구간 이동이 수월해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대전시는 한샘대교의 교통 분산효과를 조사하기 위해 개통 전인 지난해 12월 6일, 13일과 개통 이후인 올해 1월 10일, 17일 통행량을 비교하는 조사를 진행했다.

비교 조사 결과, 원촌교네거리 교통량은 출근시간대 10%, 퇴근시간대 3% 감소했으며, 한밭대교 구간은 출근시간대 11% 퇴근시간대 24% 감소했다.

개통 초기, 평송수련원네거리는 상습정체 구간으로 삼거리에서 사거리체계로 변경되면서 각 방향별 신호시간이 감소돼 출퇴근 시간대 정체가 가중된다는 민원도 적지 않았다.

이에 대전시는 보행수요가 적은 한샘대교 방향 횡단보도에 보행자작동 신호기를 적용해 차량 신호시간을 최대한 확보하며 양 직진 방향 통행시간을 증가시키는 등 신호체계 최적화로 교통 소통성을 향상시켰다.

단, 퇴근시간대 도룡 방향에서 둔산 도심으로 진입하는 경우, 평송수련원네거리 차량 집중현상에 따른 일부 정체현상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실시하여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선희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은 "한샘대교 개통으로 대전산업단지의 물류효율이 높아지는 것은 물론이고, 향후 교통 확장성을 고려할 때 일대 교통환경 변화를 크게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교통량 변화를 고려한 신호체계 최적화를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