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4 (화)

  • 구름많음서산 15.2℃
  • 맑음대전 17.6℃
  • 박무홍성(예) 16.0℃
  • 구름조금천안 14.5℃
  • 맑음보령 16.0℃
  • 구름많음부여 14.4℃
  • 맑음금산 13.9℃
기상청 제공

【시사】<안전> 대전시-LX, 디지털 트윈 기반한 '재난 예측 플랫폼' 구축한다

URL복사

[sbn뉴스=대전] 권주영 기자 = 대전시와 한국국토정보공사(이하 LX)가 디지털 트윈 기술에 기반한 '재난 예측 플랫폼'을 구축한다.

18일 대전시와 LX는 '상생협력과 디지털 트윈대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디지털 트윈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공간정보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로써 사물인터넷, 증강 분석 등 디지털 트윈 도시 구축으로 인해 그동안 대전시가 추진하고 있는 다양한 디지털 뉴딜 관련 사업에 상승효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 트윈(digital twin)은 컴퓨터에 현실의 쌍둥이를 만들고, 현실에서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컴퓨터로 시뮬레이션하며 결과를 미리 예측하는 기술을 말한다.

이날 협약에 따라, 대전시와 LX는 고해상도 3차원 도시모델을 포함한 공간정보 데이터와 플랫폼 구축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디지털 트윈 기반의 지능형 재난 예측 플랫폼 구축"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 플랫폼은 대전시를 가상공간에 3D로 구현하고 시뮬레이션을 통해 기후재난(열섬, 블랙아이스 등), 도로재난(포트홀, 크랙 등), 대기재난(미세먼지, 황사 등)의 발생을 예측하고 시민에게 공유하게 된다.

허태정 시장은 "한국국토정보공사와 긴밀하게 협력하여 다른 지역으로 확산될 수 있는 성공모델을 개발해 한국판 뉴딜을 선도 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