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4 (화)

  • 맑음서산 22.1℃
  • 맑음대전 22.4℃
  • 맑음홍성(예) 20.8℃
  • 맑음천안 21.3℃
  • 맑음보령 22.0℃
  • 맑음부여 18.4℃
  • 맑음금산 19.9℃
기상청 제공

【시사】<문화> '왜곡된 백제史 바로잡는다' 부여군, 사비백제사 2월 출간

URL복사

[sbn뉴스=부여] 권주영 기자 = 충남 부여군이 왜곡된 백제 역사를 바로잡기 위해 제작한 도서인 '사비백제사'가 오는 2월 출간을 앞두고 있다.

17일 부여군에 따르면, 지난 2020년 1월부터 4억 원을 투입해 추진하고 있는 '사비백제사 재정립' 사업의 결실을 눈앞에 두고 있다.

부여군은 사비백제사의 공신력을 확보하고자 백제학회와의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수차례에 걸친 기획회의와 편찬위원회, 집필진 워크숍 등을 통해 전문성을 높였다.

사비백제사 집필에는 편찬위원장인 성정용 충북대 교수를 비롯해 권오영 서울대 교수, 정재윤 공주대 교수, 김낙중 전북대 교수, 신희권 서울시립대 교수 등 편찬위원을 포함한 국내 백제사 전문가 40명이 참여했다.

사비백제사는 1권 '사비시대를 연 성왕과 사비도성', 2권 '불국토의 나라와 유려한 백제문화', 3권 '백제와 함께한 의자왕' 등으로 3권으로 구성됐다.
 
1권과 2권은 사비천도 배경과 성왕, 사비도성이 가진 의미, 백제문화의 우수성에 대한 내용을 다루고 있다.

3권은 사비백제사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의자왕과 백제가 간직하고 있는 왜곡된 이야기의 재평가에 대한 내용을 담았다.

대표적으로 조선시대 김흔의 시에서 처음 언급되는 '삼천궁녀'라는 표현에서 숫자 '삼천'은 '많다'는 뜻으로 역사적 근거가 없는 수사적 표현에 불과하다.

조선시대에 편찬된 각종 지리지에는 낙화암 삼천궁녀 표현이 보이지 않으며, 시적 수사로 표현된 허구임이 드러난 것으로 보고 있다.

당나라 소정방이 백제를 칠 때 백마를 미끼로 용을 낚아 백마강을 건넜다는 전설이 전해지는 '조룡대' 역시, 승자와 패자의 관계 속에서 용의 죽음을 백제의 패배로 나타낸 것으로 문학적으로 재생산된 표현이다.

백제의 번창과 강력한 수호를 상징하는 용이 백제 패망의 증거물로 변이되고 전승된 것이라는 것이 사비백제사 연구에 따른 설명이다.

부여군은 원고 집필을 마치고 지난해 11월 도서출판 논형과 출판계약을 완료했으며 감수와 교정·교열, 디자인 작업을 통해 올해 오는 2월 사비백제사를 출간할 예정이다.

배너



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