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3 (수)

  • 구름많음서산 26.8℃
  • 흐림대전 27.5℃
  • 홍성(예) 27.3℃
  • 구름많음천안 26.3℃
  • 구름조금보령 26.2℃
  • 구름많음부여 28.2℃
  • 구름많음금산 25.8℃
기상청 제공

【시사】<3.9 대선>이재명 "IMF 때 3억6600만원주고 산 내 집이 지금 20억 원"

URL복사


[sbn뉴스=서울] 신경용 대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자신의 부동산 문제와 관련, "IMF(국제통화기금) 때 3억6600만원을 주고 산 (자신의 )집이 지금 20억원 가까이 간다"고 했다.


이 후보는 12일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지금 집값 때문에 온 동네가 난리가 일어나지 않았느냐. 사실 되게 가책이 느껴진다. 이 사회의 부패·부조리 구조에 혜택을 본 것이기 때문"이라며 이처럼  말했다.

'이재명 선대위 합류설'이 제기된 유 전 이사장이 진행하는 알릴레오에 이 후보가 출연한 것은 알릴레오 측이 이 후보에 도서 추천을 요청하면서 이뤄졌다.

이 후보는 윤흥길 작가의 중편 소설인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를 추천했고 이 책을 놓고 유 전 이사장과 대화했다.

윤 작가의 소설은 성남지구 택지개발이 시작될 무렵 벌어진 '성남 민권운동', 이른바 '광주 대단지 사건'과 관련한 소시민을 주인공이다.

이 후보는 소설 내용에 대해 "실제로 거의 겪은 이야기"라며 "그 안에 살았던 사람이 어쩌면 저와 우리 집하고 똑같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성남에서 보낸 어린 시절에 대해 "집을 확보해가는 과정이 사실 대한민국 사회에서 정말 어려운 일이다. (어릴 때 경험 때문에) 집하면 이사밖에 안 떠오른다"고 했다.

부동산 개발과 관련해 이 후보는 "자기 돈 하나도 안 들이고 정치 권력과 속닥속닥해서 작업 좀 하면 수천억 원씩 해 먹는 것을 보니 내 입장에서도 배가 아프더라. 주변 사람은 오죽하겠나"고 했다.

이 후보는 자신의 정치 철학과 관련해서는 "대학 다니면서 사법고시를 공부할 때 '내 사욕 채우는 삶을 살진 않는다'고 삶의 지향점을 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너무 과하게 위험한 길을 선택하는 측면이 있다"며 꼭 하고 싶은 것이 있다면 "상식적 사회를 만드는 게 진짜 제 꿈"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해 "내가 82학번인데 80~81년 공장 다닐 때는 정말 (광주 시민이) 폭도인 줄 알았다. 언론이 그렇게 (보도)했다"라며 "제가 언론, 가짜뉴스를 징벌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유 전 이사장은 이 후보와 대화 과정에서 "사실 (기본)주택, 기본소득 이런 것은 논쟁도 심하고 재원도 많이 들고 준비에 시간이 오래 걸리는데 (기본)금융은 안 그렇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어떤 사람이 말하길 이재명에겐 흠결이 많다고 하는데, 그것을 달리 해석하는 분들은 그게 흠이 아니라 상처라고 한다"고 밝혔다.

배너



포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