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4 (화)

  • 맑음서산 18.3℃
  • 맑음대전 22.8℃
  • 맑음홍성(예) 20.2℃
  • 맑음천안 20.6℃
  • 맑음보령 18.7℃
  • 맑음부여 21.1℃
  • 맑음금산 21.1℃
기상청 제공

【시사】<정가> 정의당의 대장동 의혹 시각 "국힘만큼이나 이재명 책임 크다"

URL복사


[sbn뉴스=서울] 신경용 대기자 = 정의당은 27일 '대장동개발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 관계자들 만큼이나 이재명 경기지사의 책임론도 크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여영국 당 대표는 이날 대표단 회의에서 "이 사건에 이(재명경기) 지사의 책임도 피할 수 없다"며 이처럼 밝혔다.

여 대표는 "(이재명 경기지사가)성공한 공영개발이라며 치적을 자랑하다가 '국민의힘 게이트'라며 국면을 전환하고 있다"라며 "하지만 대장동 주택개발은 공영개발이 아니라 공공이 참여한 민간개발로 사업 최종 의사결정권자는 이 지사였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은 이재명에서 국민의힘으로 넘어간 것이 아니라 이재명에서 국민의힘으로 확대된 것이라는 점을 분명하게 말씀드린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최종 의사결정권자로서 대장동 특혜의혹에 대한 대국민 사과 등 책임 있는 조치가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도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아들 사태가 불거졌다고 해서 이재명 지사의 책임이 해소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규정했다.

이어 "오히려 대장동 개발을 자화자찬했던 이 지사의 책임을 더욱 엄중히 물어야 하는 대목"이라고 비판했다.

류호정 의원도 이날 SNS를 통해 "모두가 공범"이라며 이 지사의 사과를 촉구, "이 지사에서 곽상도 의원에게로 넘어간 화살에 끌려가지 말자. 본질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배너



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