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1 (일)

  • 흐림서산 26.5℃
  • 흐림대전 28.4℃
  • 흐림홍성(예) 27.7℃
  • 구름많음천안 27.6℃
  • 구름많음보령 27.9℃
  • 구름많음부여 29.9℃
  • 구름많음금산 29.3℃
기상청 제공

서천군청 공직비리 의혹 제보, 충남도 감찰팀서 직접 조사 착수

URL복사

익명의 제보자, 지난 3일 충남도 공직비리신고센터에 비리 의혹 신고
시민단체, “알권리·궁금증 해소를 위해 하루빨리 조사 결과가 나와야”

[sbn뉴스=서천] 권주영 기자 = 최근 서천군청 익명의 공직비리 제보 사건이 충남도 감사위원회 공직감찰팀에서 직접 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지난 19일 sbn서해신문과의 인터뷰를 통해 충남도 공직비리 익명신고센터를 통해 제보한 내용을 충남도 감사위원회 공직감찰팀이 군청 내 한 사무실에서 공직비리 해당 공무원을 대상으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익명의 제보자는 지난 3일 서천군청 A팀장이 김기웅 군수와 부인의 사적 친분을 이용해 직원들에게 근무시간 외 사적인 일 강요 등 공무원에게 금지된 행동을 했다고 신고했다.

 

또 B팀장이 지난해 5월 일본 여행에서 구매한 것으로 보이는 명품 가방을 군수 부인에게 선물했다는 내용도 포함되어 있다.

 

이와 달리 서천군청 공직사회는 제보자 추측과 더불어 공직비리 제보내용의 진위를 놓고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현재까지 김 군수는 공식적인 입장 없이 시종일관 무반응으로 대응하고 있어 아쉬움을 더하고 있다.

 

이 때문에 현재 진행 중인 충남도 감사위원회 공직감찰팀의 조사 결과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만약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내용이 사실일 경우 엄중한 경찰 수사와 함께 해당 관계인의 형사처벌 대상은 물론 재선을 노리는 김기웅 군수에게 치명타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익명의 제보자가 특정인들의 이름이 뜬소문에 의존하고 사실확인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데다가 구체적인 상황을 기술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의구심만 더해가는 모양새다.

 

이에 대해 지역의 한 시민단체는 군민의 알권리와 궁금증 해소를 위해서 하루빨리 조사 결과가 나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시민단체 관계자는 “인사철과 선거를 앞두고 매번 유언비어들이 난무하는데 이번 사건 역시 공익제보라고 하나 정치적 불순한 의도가 느껴지고 소문 수준의 내용이 일부 언론에서까지 보도돼 안타깝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조사 결과가 늦어질수록 익명의 공직비리 제보내용이 사실로 믿어지는 분위기가 조성되는 만큼 하루라도 빨리 감찰팀의 조사 결과가 발표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권주영 기자

신속하고 정확한 보도를 하는 새로운 창을 만들겠습니다.




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