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구름많음서산 3.2℃
  • 맑음대전 1.6℃
  • 구름많음홍성(예) 3.2℃
  • 맑음천안 2.3℃
  • 구름많음보령 3.3℃
  • 맑음부여 2.3℃
  • 맑음금산 1.5℃
기상청 제공

서천 특화시장 화재탐지·속보 설비, 뒤늦게 작동?

URL복사

화재 발생 후 20여 분 화재 감지 못해 늦은 대응 CCTV에 포착
서천소방서, 스프링클러 소화 용수 다 소모돼 정상적 작동 보여
경찰, “내부 CCTV 영상 복원으로 정확한 화재 원인 규명할 것”

 

[sbn뉴스=서천] 권주영 기자 = 지난 22일 저녁 화재가 발생한 충남 서천군 서천특화시장의 화재탐지·속보 설비가 뒤늦게 작동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이는 특화시장 건물 안에는 스프링클러와 자동 화재탐지·속보기가 설치됐지만, 화재 발생 후 20여 분간 화재 상황을 감지하지 못해 초기 대응이 늦어진 모습이 CCTV에 포착됐기 때문이다.

 

김영배 서천소방서장은 지난 23일 오전 화재 현장에서 브리핑을 통해 “불길은 수산물 1층 점포에서 스파크가 튀면서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또 “점포들이 이어져 있고 조립식 샌드위치 패널 구조에 강풍까지 불면서 불길이 급격히 확대된 것으로 추정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건물에 스프링클러, 화재탐지·속보설비, 옥내소화전, 방화셔터 등이 설치됐고, 지난해 2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친 민간 관리업체 점검 결과, 이상은 없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스프링클러 소화 용수가 다 소모된 것으로 볼 때 정상적으로 작동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겨울철 화재 대응 점검에서도 별다른 이상은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특화시장 건물을 촬영한 외부 CCTV에는 지난 22일 저녁 1층 점포에서 ‘점’처럼 보이던 빨간 불꽃이 일기 시작하는 모습이 선명히 보였다.

 

이 불꽃은 약 5분 동안 점점 선명해지고 커지면서 점포 전체를 밝혔고, 10분 뒤에는 인근 점포로 불이 옮겨붙기 시작했다.

 

20분 뒤 소방차가 현장에 진입했지만, 이미 시뻘건 불덩이가 점포 천장에서 떨어지고, 내부 서까래가 내려앉을 만큼 불길이 커진 뒤였다.

 

이 때문에 화재 당시 스프링클러가 제대로 작동했는지가 아직 확실하지 않아, 지난 23일 오전부터 시작된 합동 감식 등을 통한 소방시설 작동 여부 파악이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화재 당시 스프링클러가 제대로 작동했는지 등 정확한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해 합동 현장 감식에 들어갔다.

 

우선 동작 감지가 아닌 열 감지 방식의 무인경비시스템이 작동한 점 등으로 미뤄 화재 당시 건물 안에 사람이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서 관계자는 “무인경비시스템 중 동작 감지는 울리지 않고 열 감지 방식만 작동해 자동으로 속보기가 울렸다”라면서 “내부 CCTV 영상 복원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규명해야 할 것 같다”라고 전했다.

프로필 사진
권주영 기자

신속하고 정확한 보도를 하는 새로운 창을 만들겠습니다.




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