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9 (목)

  • 흐림서산 5.0℃
  • 구름많음대전 5.7℃
  • 흐림홍성(예) 6.4℃
  • 흐림천안 6.3℃
  • 흐림보령 5.4℃
  • 구름많음부여 5.4℃
  • 흐림금산 4.0℃
기상청 제공

누가 책임져야 하나?… 서천군 신청사 건립 추가 비용, 뜨거운 감자로 부상

URL복사

김명숙 충남도의회 기획경제위원장 행정사무 감사에서 문제 제기
충남개발공사, “100% 서천군 책임” vs 서천군, “법적 대응도 불사”

[sbn뉴스=서천] 권주영 기자 = 충남 서천군과 충남개발공사 간에 신청사 건립과 관련 기초파일 공사 중 추가로 발생한 27억 3,700만 원 비용이 뜨거운 감자로 부상하고 있다.

 

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는 지난 8일 회의실에서 열린 행정사무 감사를 통해 충남개발공사 대상으로 서천군 신청사 건립과 관련 기초파일 공사 중 추가로 발생한 비용 처리를 두고 약 20여 분간 설전이 벌어졌다.

 

이날 이 자리에서 김명숙 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위원장(민주·청양)은 서천군이 27억 3,700만 원의 공사비를 미지급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김 위원장은 “돈이 완벽히 정산돼야 사업이 완료되는 것인데 받아야 하는 돈을 받지 못했다면 이 사업은 진행형”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돈이 완벽히 정산되지 못한 사업이 어떻게 마무리된 것이라 할 수 있냐”라며 “현재 이 사업이 진행인 것을 인정하냐!”라며 충남개발공사 박영환 관리 이사의 답변을 요구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충남개발공사가 서천군에 신청사 사용금지 가처분을 신청해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이를 두고 서천지역의 한 시민단체는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철저하게 그 진상을 밝혀 책임소재를 규명하라고 일갈했다.

 

서천주민자치참여연대는 지난 21일 단체 게시판을 통해 <서천군수는 ‘배알’도 없는가>라는 제목으로 성명을 냈다.

 

이 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도의회 행감에서 나온 ‘김명숙 도의원의 충개공이 신청사 사용금지 가처분 신청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 등 근거 없는 발언과 정석완 충남개발공사 사장의 이번 책임은 100% 서천군에 있다’라 주장에 대해 “어이가 없어도 이만저만 없는 것 아니다. 적반하장도 유분수지”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서천군 신청사 건립은 건축공사가 아니었다”라며 “서천군 신청사 건립사업은 명칭에서 보듯이 서천군과 충남개발공사 간 협약에 따라 이루어진 사업이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서천군은 신청사 건축사업을 5억 원의 대행 수수료를 지급하기로 하고, 충남개발공사에 대행했고 서천군청 신청사 건립사업은 대행사인 충남개발공사에서 설계, 시공, 감리를 도맡아 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서천군은 사업 과정에 참여하여 제대로 된 의견 한번 제시하지 못하고 협약에 따라 매년 사업비만 꼬박꼬박 지급해야 했다”라고 지적했다.

 

여기에 이 단체는 이같이 갈등을 빚고 있는 상황에 대해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이 단체는 “정석환 사장을 향해 무슨 근거로 공개된 석상에서 파일 변이에 따른 부실 공사의 책임이 100% 서천군에 있다고 한 부분을 명확히 밝히라”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김기웅 군수를 향해 “실추된 서천군과 군민의 명예 회복을 위한 김 군수님의 의지를 표명하라”라고 촉구했다.

 

또 전익현·신영호 도의원을 향해 “군민의 대변인인 도의원이 공개된 장소에서 근거 없이 서천군민의 자존심을 짓밟고 파렴치범으로 몰고 있는 정 사장에게 왜 아무런 조치가 못하고 있는지 밝히라”라고 토로했다.

 

이에 대해 서천군은 공식적인 입장을 내기에는 시기상조지만, 원하는 합의점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법정 다툼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군 관계자는 “이와 관련 공식적인 군의 입장을 내기에 다소 시간이 걸린다. 현재 충남 개발공사와 협의를 진행하는 상황이다”라면서 “혹여 원만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법적인 대응에 나설 수밖에 없다”라고 밝혔다.

프로필 사진
권주영 기자

신속하고 정확한 보도를 하는 새로운 창을 만들겠습니다.




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