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6 (목)

  • 구름많음서산 16.7℃
  • 구름많음대전 17.8℃
  • 흐림홍성(예) 17.3℃
  • 구름많음천안 15.3℃
  • 구름많음보령 16.9℃
  • 구름많음부여 16.6℃
  • 흐림금산 16.3℃
기상청 제공

서천사랑상품권 부정 유통 3건 발생…경찰, 본격 수사

URL복사

해당 부서 부정 유통 사건 은폐하려다 사건 더 키워… 관리부실 도마 위
시민단체, “부정 유통이 원천적으로 차단될 수 있도록 조속한 조치” 촉구
해당 부서장, “이번 사건 계기로 은행처럼 폐기 과정을 철저히 마련할 것”

 

[sbn뉴스=서천] 나종학 기자 = 충남 서천군 서천사랑상품권(이하 상품권)의 부정 유통 사건 발생으로 지역 상권이 술렁이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또한, 상품권 업무를 수행하는 해당 부서가 부정 유통된 상품권을 두고 은폐하려다 사건을 더 키운 것으로 알려지면서 업무 처리 부실이 도마 위에 올랐다.

 

군과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17일 부정 유통된 상품권 1만 원권과 같은 달 27일 5만 원권 1장과 1만 원권 1장이 다음 날인 28일 1만 원권 1장 등 총 4장(8만 원)의 상품권이 발견돼 수사를 진행했다.

 

하지만, 해당 부서는 이 과정에서 업무 처리에 관한 적절치 못한 안일한 행태를 보인 것으로 드러났다.

 

취재 결과, 해당 부서 관련 팀장은 최초 지난달 17일에 상품권 부정 유통된 신고를 접수한 채 부서장(과장)에게 이 같은 사실을 보고하지 않는 업무를 부실하게 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지난달 27일 또다시 부정 유통된 상품권이 접수되자 그제야 부서장에게 보고하고 서천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으며 다음 날 또다시 부정 유통된 신고된 상품권을 경찰에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서천경찰서는 군청 해당 부서의 수사 의뢰에 따라 수사를 진행한 결과, 현재 파악된 것은 총 4장의 상품권으로 총 8만 원의 금액이 부정 유통된 것을 파악하고 지속해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17일 발견된 1만 원권 상품권은 관내 편의점에서 발견됐고 27일 발견된 5만 원권은 전통시장에서 1만 원권은 편의점에서 28일 발견된 1만 원권도 편의점에서 사용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한 시민단체는 부정 유통이 원천적으로 차단될 수 있도록 조속한 조치를 촉구했다.

 

서천주민자치참여연대는 지난 19일 군청 자유게시판을 통해 ‘서천사랑상품권 부정 유통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주의해 주세요’라는 제목으로 군민들의 피해확산 예방에 나섰다.

 

이 시민단체는 “경제에 미칠 파급효과나 군민이 입을 수 있는 피해를 예상해 즉시 군민에게 사건 발생 경위를 밝혀 ‘주의’를 촉구해야 함에도 부정 유통 상품권이 계속 대환 요구되자 그제야 마지못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상품권이 대환하고 나면 상품권에 ‘천공’(구멍 뚫림) 하거나, 앞면에 ‘폐기’도장을 찍어 관리로 다시 사용되는 부정 유통을 예방할 수 있음에도 관리부실로 인해 이 같은 사건이 발생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서천군수는 상품권의 유통 및 관리 경로를 다시 한번 정확히 점검하고 부정 유통을 원천적으로 차단될 수 있도록 조속한 조치를 해달라”라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 해당 부서 담당 팀장은 <SBN-서해신문>과의 전화 통화를 통해 “해당 사건이 최초로 부정 유통 사건이 발생할 당시 숨길 목적이 아닌 왜 이런 상황이 발생했는지 행정 절차를 검토하는 중에 또다시 발생해 수사를 의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해당 부서장은 “그간 해당 부서 1명의 직원이 이 모든 업무를 처리하다 보니 이 같은 불상사가 발생했다”라면서 “이번 사건 계기로 은행처럼 폐기 과정 대책을 마련해 안전한 상품권 이용에 온 힘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