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월)

  • 흐림서산 22.7℃
  • 흐림대전 25.7℃
  • 홍성(예) 24.7℃
  • 흐림천안 23.6℃
  • 흐림보령 24.5℃
  • 흐림부여 25.6℃
  • 구름많음금산 25.7℃
기상청 제공

충남도, 해양쓰레기 문제 '분포지도'로 체계적 해결한다

URL복사


[sbn뉴스=내포] 나영찬 기자 = 충남도가 '충남형 해양쓰레기 분포지도'를 만들어 도내 해양쓰레기 문제를 체계적으로 해결한다.

 

16일 충남도는 충남연구원 기후환경연구소에서 '충남 해양쓰레기 분포현황 조사 및 관리방안(1차년도)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고 이 같은 사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용역을 맡은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의 1차년도 연구 수행 내용은 아래와 같다.

 

1차년도 실태조사에서는 도내 7개 연안 시군 33개 유·무인 도서의 해양쓰레기 분포지도를 작성했다.

 

유·무인도서 모두 스티로폼·플라스틱 재질의 부표 등과 밧줄·그물 등 어업 관련 쓰레기가 많이 발견됐다.

 

보령시 월도·소도 등 양식장 주변에서는 스티로폼과 목재 등 양식 자재 쓰레기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시기별로는 보령 원산도에서만 겨울철과 여름철 간 해안가에 표착되는 쓰레기의 양적 차이가 있었고, 그 외 나머지 지역은 유의미한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충남도는 이번 1차년도 실태조사와 앞으로 추진할 2차년도 육지부(연안), 3차년도 침적 해양쓰레기 대상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체계적인 수거·관리 계획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전국 최초로 해양쓰레기 분포현황을 도서·연안·침적 쓰레기로 세분화해 전수조사 중"이라며 "1∼3차년도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도내 해양환경 특성에 맞는 해양쓰레기 관리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남도가 연구용역을 통해 진행한 '충남 해양쓰레기 분포현황 실태조사'는 지난해부터 오는 2025년까지 5년간 233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추진하는 '해양쓰레기 제로화 사업' 가운데 하나다.
 

배너
프로필 사진
나영찬 기자

sbn뉴스 나영찬 기자입니다.




포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