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2 (일)

  • 흐림서산 18.6℃
  • 흐림대전 17.2℃
  • 흐림홍성(예) 16.7℃
  • 구름많음천안 14.3℃
  • 흐림보령 19.3℃
  • 흐림부여 18.2℃
  • 구름많음금산 15.6℃
기상청 제공

김태흠 "아산, 베이밸리 메가시티로·서산, 현안 해결 앞장"

URL복사


[sbn뉴스=내포] 나영찬 기자 = 김태흠 충남지사가 아산시 아산만을 글로벌 메가시티로 육성하고, 서산시는 서산공항,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등 굵직한 현안을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30일 김태흠 지사는 민선 8기 시군 방문 6번째와 7번째 방문지인 아산시와 서산시를 찾아 이 같이 밝히며 강한 추진력으로 결과물을 만들어 내겠다고 약속했다.

 

먼저, 아산시에서는 박경귀 시장이 건의한 아산나들목(IC) 진입도로(온양대로 2-17호) 개설 공사와 신정호 자연환경보전·이용시설 설치에 대해 도비 지원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김 지사는 "내년 상반기에 천안-아산 고속도로가 개통하는 만큼 개통시기에 맞춰 아산나들목 진입도로 공사1구간(모종동)의 연내 준공을 위해 도비를 지원할 예정"이라며 "신정호 관련 사업 역시 올해 도비 19억 원을 지원해 추진 중이고, 사업 진척도 등 일정에 맞춰 내년 20억 원을 추가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산시청 시민홀에서 시민 등 500여 명과 함께한 시민과의 대화에서는 민선8기 핵심과제인 베이밸리 메가시티 건설을 제시했다.

 

김 지사는 "베이밸리 메가시티 조성은 저의 임기 1호 결재로, 민선 8기 핵심과제"라며 "충남북부, 경기남부를 아우르는 아산만 일대를 반도체, 디스플레이, 수소경제 등 대한민국 4차산업을 선도하는 글로벌 메가시티로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방문한 서산시에서는 ▲충남서산공항 완성 ▲가로림만 연륙교 건설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등 굵직한 현안 사업 해결을 약속했다.

 

김 지사는 서산 문화회관에서 이완섭 시장과 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한 시민과의 대화를 통해 "20년 묵은 도민의 숙원인 서산공항을 완성해 국제 관광벨트로 발돋움 할 것"이라며 "속도감 있는 가로림만 연륙교 건설과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으로 '해뜨는 서산'의 밝은 미래를 그리겠다"고 밝혔다.

 

서산공항 건설은 오는 9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면 기본계획 수립 및 설계를 진행할 계획으로, 2027년 개항과 동시에 취항할 수 있도록 항공사 유치 활동도 적극 전개할 예정이다.

 

가로림만 연륙교 건설은 국가균형발전 및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계획(2021~2025)에 수정 반영 할 수 있도록 정부와 국회에 강하게 건의한다는 방침이다.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은 도의 역점 과제인 만큼 올해 안에 타당성 재조사를 통과해 국내 최초의 해양정원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집중한다.

 

김태흠 지사는 "중앙정부와 소통하며 사업 필요성과 충남의 미래에 대한 구상을 제시하는 등 굵직한 서산의 현안과제 해결을 위해 큰 목소리 낼 것"이라며 "역사와 전통, 문화와 산업, 천혜의 지리적 요건을 갖춘 서산시를 서해안 시대의 주역으로 육성하기 위해 강한 추진력으로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프로필 사진
나영찬 기자

sbn뉴스 나영찬 기자입니다.




포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