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8 (월)

  • 흐림서산 27.8℃
  • 흐림대전 28.3℃
  • 흐림홍성(예) 29.0℃
  • 흐림천안 27.9℃
  • 흐림보령 28.6℃
  • 흐림부여 28.2℃
  • 흐림금산 27.9℃
기상청 제공

공주 석장리에 '세계구석기공원' 2026년까지 만든다

URL복사


[sbn뉴스=공주] 나영찬 기자 = 우리나라 최초로 구석기 유적이 발굴된 충남 공주시 석장리에 '세계구석기공원'이 조성된다.

 

3일 공주시는 공주석장리박물관을 중심으로 세계구석기공원을 오는 2026년까지 조성한다고 밝혔다.

 

석장리 3만2095㎡의 부지에 조성되는 세계구석기공원은 ▲구석기교육원 ▲세계구석기체험공원 ▲구석기전망대 등으로 조성된다.

 

 

먼저, 구석기교육원은 면적 900㎡에 벙커 형태의 지하식 구조로 건립된다. 영상교육실, 뗀석기 실험실, 소규모 공연실, 프로그램 운영실 등이 들어선다.

 

세계구석기체험공원은 세계 구석기유적과 관련된 시설을 재현한 야외 구석기 체험 공간으로 조성된다. 1만4486㎡ 면적에 구석기의 식생을 복원한 구석기의 숲, 구석기 방식의 사냥 체험과 놀이공간인 빙하기 사냥터와 석기시대 놀이터 등이 들어선다.

 

구석기 전망대는 석장리유적과 금강, 청벽 일대까지 조망되는 체험 전망대로 약 50m 4층 규모로 세워진다.

 

한편, 이 사업은 지난 2020년 제2단계 1기 충남도 균형발전사업 시군 자율사업에 선정, 168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배너
프로필 사진
나영찬 기자

sbn뉴스 나영찬 기자입니다.




포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