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4 (화)

  • 맑음서산 22.1℃
  • 맑음대전 22.4℃
  • 맑음홍성(예) 20.8℃
  • 맑음천안 21.3℃
  • 맑음보령 22.0℃
  • 맑음부여 18.4℃
  • 맑음금산 19.9℃
기상청 제공

【시사】<코로나19> 오늘(29일)부터 대전·세종·충남 등 전국 선별진료소서 PCR·신속항원 검사

URL복사

[sbn뉴스=대전·세종] 권주영·황민지 기자 = 오늘(29일)부터 대전·세종·충남 등 전국 보건소와 대형병원 등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PCR(유전자증폭) 검사와 신속항원검사를 병행해 진행된다.

다만,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는 새 대응체계 전환은 설 연휴 직후인 내달 3일부터 시행된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방대본)는 29일부터 60세 이상 등 고위험군 위주로 전국 보건소와 대형병원 등에 설치된 256개소의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PCR 검사와 신속항원검사를 병행해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정확도가 매우 높지만, 최소 반나절 이상 걸려 결과가 나오는 PCR 검사와 정확도는 떨어져도 몇 분 안에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신속항원검사가 이뤄져 방역체계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방대본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는 새 대응체계 전환은 설 연휴 직후인 내달 3일부터 시행된다.

3일부터는 선별진료소뿐만 아니라 전국의 임시선별검사소(204개소)와 호흡기전담클리닉 등 코로나19 진료에 동참하는 일부 병·의원이 새 검사체계를 병행하게 된다.

새 대응체계에서 PCR 검사 대상은 60세 이상 고령자를 비롯해 검사가 필요하다는 의사 소견서를 받은 사람, 밀접접촉자·해외입국자·격리해제 전 검사자 등 역학 연관자 등이다.

또 요양시설 종사자·외국인 보호시설-소년 보호기관-교정시설 입소자·휴가 복귀 장병·의료기관 입원 전 환자 등 감염 취약시설 관련자, 신속항원검사 양성 확인자 등도 우선 검사 대상자들이다.

일반 국민은 신속항원검사를 먼저 해서 ‘양성’이 나올 때만,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이는 위중증·사망 확률이 높은 고위험군에 PCR 검사 역량을 집중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PCR 사용 대상자들은 신분증, 재직증명서, 검사 대상자 지정 문자, 의사소견서, 휴가증 등 우선 대상임을 확인할 수 있는 증빙자료를 지참하고 선별진료소로 가면 곧바로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우선 대상자가 아니지만, 기침·발열·인후통 등 코로나19 증상이 생기면 호흡기전담클리닉으로 지정된 의료기관에서 의사 진료와 함께 신속항원검사(전문가용)를 받으면 된다.

검사비는 무료이나 의사 진찰료 5000원은 부담해야 한다.

이 검사에서 ‘양성’이 나오거나 코로나19 검사가 필요하다는 의사소견이 나오면 선별진료소로 가서 PCR 검사를 받아볼 수 있다.

이 밖에 검사 희망자는 선별진료소나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신속항원검사(개인용)를 받으면 된다. 

진료소나 검사소에서 받은 검사키트는 현장에서 사용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대기 줄이 길다면 집으로 가서 사용해도 된다. 다만, 1인당 1개만 제공되며 가족 등을 위해 여분의 키트를 받을 수는 없다.

이와 함께 오늘(29일)부터는 선별진료소에서 실시한 신속항원검사(개인용) 결과도 방역패스로 활용할 수 있다.

현재 오미크론 변이 확산이 빨랐던 안성·평택·광주·전남 등 4곳에서는 지난 26일부터 오미크론 대응 검사체계가 선제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오미크론 영향으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연일 최다를 경신하고 있다.

한편 지난 21일부터 1주간 신규 확진자는 6767명→7007명→7628명→7512명→8570명→1만3010명→1만4518명으로 폭증세다.

전날 1만 6095명에서 1447명 늘어난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만 7542명이며 누적 81만 1122명이다.

향후 5∼8주간 확진자 증가세가 이어져 신규 감염자가 하루 최대 10만 명까지도 나온 뒤 수그러질 것으로 의료계는 내다보고 있다.
배너



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