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9 (일)

  • 흐림서산 20.0℃
  • 맑음대전 22.9℃
  • 흐림홍성(예) 20.7℃
  • 맑음천안 20.4℃
  • 구름조금보령 20.8℃
  • 맑음부여 21.7℃
  • 맑음금산 19.8℃
기상청 제공

【시사】<경제> ‘로컬푸드 문화 확산’…세종 싱싱장터 매출 1500억 원 돌파

URL복사

[sbn뉴스=세종] 황민지 기자 = 로컬푸드 문화 확산이 세종 싱싱장터의 매출 1500억 원 성과를 올린 결과를 낳았다.

20일 세종시는 로컬푸드(지역 먹거리) 직매장 싱싱장터가 누적 매출 1500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배경에는 시가 지역에서 자란 먹거리로 도시와 농촌이 상생하는 공동체 실현에 노력해 온 점과 ‘세종형 로컬푸드 운동’을 주력해서 추진한 결과물로 해석된다.

또 주거시설과 인접해 접근성이 좋은 데다 안전하고 싱싱한 농산물을 직접 소비자에게 공급해 유통 단계를 줄여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되고 있기에 인기를 얻은 것으로 풀이된다.


시에 따르면 싱싱장터는 지난 2015년 개장 후 고객 이용이 증가한 한편 매출액도 늘어났다.

2016년 10월 누적 매출액은 100억 원이 2018년 12월은 500억 원이 2020년 8월은 1000억 원이 지난해 12월에는 1500억 원을 달성했다.

매장별 매출액은 전년도 말 기준 도담점이 1063억9000만 원을, 아름점이 437억5700만 원 등을 기록했다.

시는 지난 2014년부터 ‘세종형 로컬푸드 운동’을 벌여 2015년 9월 싱싱장터 1호점(도담점)을 개장하고, 2018년 1월 2호점(아름점)을 개장했다.

싱싱장터에는 지역 농가 954곳에서 농축산물 467개, 가공식품 193개, 협력식품 38개 등 총 698개 농식품을 생산·납품하고 있다.

소비자 회원은 5만9000명으로 1일 평균 약 3000명이 싱싱장터를 애용하고 있다.


이에 시는 로컬푸드 운동을 더욱 확산·발전시키기 위해 싱싱장터 직매장 3·4호점 개장을 추진 중이다.

3호점은 오는 12월 개장을 목표로 새롬동 주차장 부지에 4호점은 내년 7월 개장을 목표로 소담동 환승센터 부지에 들어선다.

이들 직매장에는 도서관, 놀이터, 재활용업사이클센터 등 시설을 갖춘 복합시설로 건립된다.

이춘희 시장은 “지역의 로컬푸드를 소비자에게 공급하고, 소비자들은 편리하게 이를 구매할 수 기반을 조성하겠다”라며 “대한민국의 로컬푸드 문화를 확산하고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