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4 (화)

  • 구름많음서산 15.2℃
  • 맑음대전 17.6℃
  • 박무홍성(예) 16.0℃
  • 구름조금천안 14.5℃
  • 맑음보령 16.0℃
  • 구름많음부여 14.4℃
  • 맑음금산 13.9℃
기상청 제공

【시사】<안전> 충남 주택화재 사망자 3년 새 절반으로 '뚝'...21명→8명까지

URL복사

[sbn뉴스=내포] 손아영 기자 = 충남에서 주택화재로 인한 사망자가 3년 새 절반 이하로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6일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한 주택화재 사망자는 8명으로, 2019년 21명 대비 13명 61.9% 감소했다. 2020년 12명과 비교해도 33.3% 줄었다.

주택화재 부상자도 2019년 27명에서 2020년 14명, 2021년에는 13명으로 매년 감소세다.

이 같은 성과는 충남소방본부가 보급하고 있는 대형소화기, 간이스프링클러, 화재경보기 등이 주효하게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전국 최초로 개발해 보급한 '화목보일러실 간이스프링클러'는 지난해 4월 공주시에서 발생한 화재를 자체 진압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 2016년부터 화재취약가구를 대상으로 진행 중인 주택용 화재경보기 보급도 주택화재 사상자 저감에 기여하고 있다.

지난해 5월 20일 새벽 예산군에서 한 주민이 이웃집에서 울리는 화재경보기 소리를 듣고, 집안에 있던 80대 노인을 대피시켰다. 같은달 28일에는 공주시에서 6.25 참전용사인 90대 국가유공자가 경보기가 울려 목숨을 구하기도 했다.

강종범 충남소방본부 예방안전과장은 "처음으로 주택화재 사망자가 전체 화재 사망자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50% 이하가 된 것은 매우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사망자의 절반 이상이 65세 이상 고령층인 점을 고려해 맞춤형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