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목)

  • 맑음서산 21.6℃
  • 맑음대전 23.7℃
  • 맑음홍성(예) 22.8℃
  • 맑음천안 22.6℃
  • 맑음보령 20.9℃
  • 맑음부여 24.2℃
  • 맑음금산 23.4℃
기상청 제공

【검찰】전직 검사장, ‘한동훈 육탄전’ 정진웅에 “사직하라” 쓴소리

URL복사

[sbn뉴스=서울] 이은숙 기자 = 석동현 전 서울동부지검장이 정진웅 광주지검 차장검사에게 사직을 권했다.

석 전 검사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진웅 차장검사께'라는 제목의 글에서 "본인이 직무관련 범죄혐의로 기소가 되어 형사재판을 받는 입장에서 어떻게 소속 청 검사들을 관리감독하며, 그 지역 주민들의 기소 여부에 대한 판단이나 결재를 할 수가 있겠는가"라며 지난 6일 게시했다.

그러면서  "안타깝더라도 관운이라 생각하고 사직하라"고 말했다.

정 차장검사는 지난 7월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수사 중 한동훈 검사장의 휴대 전화 유심칩 압수 수색을 집행하는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이 생겼다. 

그는 소파에 앉아 있던 한 검사장의 팔과 어깨 등을 잡고 소파 아래로 밀어 누르는 등 폭행을 가해 전치 3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석 전 검사장은 "과거에 훨씬 더 억울한 일 당한 선배들 많았다"라며 "억울하면 법무부에 요청하여 차장검사 직에서 사건 결재를 않는 보직으로 바꿔달라 하라"고 말했다.

이어 "검사생활 20년 가까이 될터인데 도대체 이 정도의 상황판단도 못하냐"며 "아무리 법무부의 엄호를 받고 있다 하여도 또 아무리 세상이 엉망으로 돌아간다 하여도 가릴 일은 가려서 해야한다"고 꼬집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7월 법무연수원 용인분원에서 한 검사장의 휴대전화 유심칩 압수수색을 집행했다.

이 과정에 당시 수사팀 부장검사였던 정 차장검사와 한 검사장 간 물리적 충돌이 발생했다. 

서울 고검은 이에 대해 정 차장검사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독직폭행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정 차장검사에 대한 첫 재판은 오는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양철한) 심리로 예정되어 있다.
배너



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