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흐림서산 24.8℃
  • 흐림대전 25.9℃
  • 연무홍성(예) 23.2℃
  • 구름많음천안 25.4℃
  • 구름많음보령 25.1℃
  • 구름많음부여 25.7℃
  • 구름많음금산 26.4℃
기상청 제공

【서천】군민 숙원사업 서천군청 신청사 건립 ‘첫 삽’ 떴다

URL복사

지하 1층·지상 6층 신청사, 2021년 완공 목표로 첫 단추 끼어
인근 주민들, 구 서천역 철거 아쉬움·신청사 건립의 희망 공존


[sbn뉴스=서천] 김가람 기자 = 충남 서천군 신청사 건립을 위해 부지에 존재하던 구 서천역 철거작업이 지난 1일 시작됐다. 

17년 동안 기다려온 주민들의 숙원사업이 드디어 첫 삽을 뜬 것으로, 1세기 가까이 주민들 곁에 있었던 서천역 철거의 아쉬움과 신청사 건립의 희망이 공존했다.

이날 철거작업에 나선 건설장비 굴착기가 기름을 칠하며 공사의 시작을 알리더니 이윽고 구 서천역 건물의 첫 철거작업에 돌입했다.

서천군청 신청사 건립부지인 서천읍 군사리 61-6 일원에서 2002년부터 논의됐던 신청사 건립의 첫 단추가 꿰진 것이다. 

도시건축과 김춘선 과장은 “17년 전에 계획해서 그동안의 위치 문제로 여러 가지 얘기가 많았는데 연말에 청사 착공에 들어가 2021년도 말 청사 입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천군청 신청사는 지하 1층, 지상 6층, 총면적 1만3738m² 규모로 474억7800만 원이 소요되며 2021년 완공될 예정이다.

신청사 건립을 위해 지난 1930년부터 운영됐던 서천역이 철거되자, 주민들은 옛 추억을 떠올렸다.

장항읍에 거주하는 서인숙 씨는 “어렸을 때 지나가는 추억이 있었는데 신청사가 들어선다고 서천역이 없어지니 조금 아쉽다”라고 말했다.

서천읍 전광태 씨는 “우리 어려서는 이런 열차도 아니고 석탄 떼고 하는 열차였다”라고 과거를 회상했다. 

유년시절이던 1960년대 서천역 일대는 번화함의 중심지였다며 신청사 건립으로 지역발전이 새롭게 시작되길 바라는 열망도 있다.

군사3리 교촌마을회 이강선 총무는 “기차 시간이 되면 집 앞으로 사람들이 막 분주하게 다녔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하다”라며 “우리 마을과 함께했던 서천역 건물이 철거되는 것은 상당히 아쉬운 일이지만, 그래도 서천의 미래 도약을 위한 신청사 건립이라는 일이 시작됨으로써 또 하나의 희망이 생기지 않았나”라고 전했다.

신청사 건립을 위해 떠진 첫 삽. 서천역이 철거되는 아쉬움과 신청사 건립의 기대가 교차하며 2021년 서천군청 신청사 완공을 위한 첫 단추가 끼어졌다. 
배너



포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