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4 (화)

  • 맑음서산 19.0℃
  • 맑음대전 18.2℃
  • 맑음홍성(예) 17.7℃
  • 맑음천안 16.0℃
  • 맑음보령 18.8℃
  • 맑음부여 16.5℃
  • 구름많음금산 15.5℃
기상청 제공

충남도, 결혼·출산 주제 자유로운 소통의 장 열어

URL복사

도, 16일 도·시군 공직자 참여하는 ‘저출산 토크콘서트’ 개최

 

[sbn뉴스-서해신문·서해방송] 충남도는 16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결혼·출산 등을 주제로 도·시군 공직자 간 의견을 자유롭게 나누고 개선 방향을 모색하는 ‘저출산 토크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전지적 공무원 시점, 결혼과 출산 등에 대한 자유로운 이야기’를 주제로 인구 감소와 지방소멸에 대응하는 정책을 발굴하기 위한 소통의 장으로 마련했다.

 

고효열 도 균형발전국장과 도·시군 공무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행사는 전문가 강연, 사전 설문조사를 토대로 한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먼저 이날 행사에선 우혜경 공주대 부교수가 ‘우리나라 인구변동과 지역인구의 미래’를 주제로 강의를 펼쳤다.

 

우 부교수는 “출산율 감소와 고령화, 청년의 수도권 이동 등으로 지역인구 감소는 예정된 사실”이라면서 이에 대한 지자체 차원의 적절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토론은 구본진 인구와미래정책연구원 실장이 사회자로, 변수정 보건사회연구원 연구위원과 오정아 충남여성청소년사회서비스원 연구위원, 김근태 고려대 부교수가 토론자로 참여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행사 전 미리 설문조사를 통해 △결혼하지 않은 이유 △결혼생활의 어려움 △자녀의 유무 및 앞으로의 자녀계획 △자녀를 낳지 않는 이유 △저출산 완화를 위한 정책 등에 답변했으며, 토론은 해당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진행했다.

 

설문조사 결과 결혼은 개인의 선택 문제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하지 않은 이유로는 경제적인 어려움, 결혼으로 인한 활동의 제약 등을 꼽았다.

 

출산에 대해서는 맞벌이 시 돌봄 문제, 육아휴직 사용의 어려움 등이 걸림돌로 꼽혔다.

 

저출산 완화를 위한 정책으로는 결혼에 대한 부정적 인식 개선과 함께 출산·양육 지원 정책의 복합 추진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도 관계자는 “출생아 수 감소 문제는 복지·교육·일자리·주거 등 사회문제와 여성의 경제활동 등 여러 요소가 복잡하게 얽혀 있어 다양한 접근이 필요하다”라면서 “실효성 있는 정책 발굴을 위해 각계각층과 소통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검토하는 등 도와 전 시군이 함께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