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구름조금서산 19.1℃
  • 맑음대전 20.4℃
  • 맑음홍성(예) 18.9℃
  • 맑음천안 17.1℃
  • 맑음보령 19.1℃
  • 맑음부여 18.5℃
  • 맑음금산 17.7℃
기상청 제공

[사설] 서천군의회 의원, 대변자인가? 보스인가?

URL복사

고요한 바다에서는 유능한 선장이 나오지 않는다. 금방이라도 배를 삼킬 듯한 산더미 같은 검은 파도가 들이닥치는 비바람 속에서야 능력 있는 선장이 나온다.

 

나라도 위기에 빠졌을 때, 진정한 리더가 나오는 법이다. 옛말대로 난세에서 영웅이 나온다.

 

하지만 난세에는 비단 영웅만 나오는 게 아니라, 간신도 나온다. 영웅들이 무용담이 눈부셨기에 간신들의 존재가 드러나지 않았을 뿐이다.

 

중국 고사에 이런 얘기가 있다. 송나라 때 간신의 무리를 대표하는 가사도(賈似道)란 인물이 있었다. 그에게는 배다른 누이가 황제 이종(理宗)의 후궁이 됐다.

 

그 누이는 미모가 빼어나고, 영민해 입궁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이종의 총애를 얻어 귀비로 봉해졌다.

 

그녀는 현명하고 덕이 깊어 황제의 총애를 얻자 그에게 과장하여 말한다. 가사도의 재능이 출중하고, 지혜롭다고 고하여 기용해 줄 것을 청했다.

 

사랑에 빠진 이종은 시비를 가리지도 않고 곧 가사도를 중용했다. 감히 누구도 ‘안 된다’라고 말하는 이가 없었다.

 

가사도는 누이 덕에 출세 가도를 달려 마침내는 승상의 자리에까지 올랐다. 그러더니 그는 이종에 이어 도종(度宗), 공제(恭帝)의 3대에 걸쳐 황제 곁에서 권력을 누린다.

 

이를 소개한 중국 리정이 쓴 ‘권력의 숨은 법칙’에는 가사도가 무덕(無德), 무공(無功), 무재(無才)한 빈 그릇이었다고 소개한다.

 

심신이 편해진 그는 큰 건달의 습성이 살아나 도박과 여색만 즐겼다. 유람선은 서호(西湖)에서 규모가 가장 컸으며, 그가 거느린 가희의 수만 수천 명이었다고 한다.

 

그가 권력을 쥔 뒤, 조정에는 부패 탐욕 뇌물수수, 매관매직 등 온갖 비리가 성행했다. 그의 집에는 관리가 되고 싶어 하는 자들로 문전성시를 이루었다.

 

그 무렵 징기스칸의 손자 몽케가 세 갈래의 길로 남송을 침공했다. 가사도는 우승상 겸 추밀사의 자격으로 군사를 이끌고 출정했다.

 

불량배 출신인 그에게 전술이나 지휘 능력은 말할 것도 없고 전쟁을 치를 용기가 있으리 만무했다.

 

그는 몽골군이란 이름만으로도 겁을 집어먹었다. 쿠빌라이(황제 몽케의 동생으로 후에 5대 황제)가 양주를 공격해오자 급히 사신을 보내 화친을 청했다.

 

그러나 몽골군은 협상을 거부하고 양주로 진격했다. 결국 가사도의 빈 그릇 같은 능력과 허세에 송은 여지없이 무너졌다.

 

중국의 장개석, 모택동, 장쩌민, 시진핑 등 근래의 국가주석들은 모두 이 고사를 담을 책을 즐겨 읽었다.

최고 통치자가 인재를 고르고 골라 등용하고 아낀 이유는 자신의 천하를 지키기 위해서였다.

 

물론 서기 290년쯤 있었으니, 1,700여 년이 지난 얘기다.

 

지난해 6월 우리 지역주민들은 남다른 기대를 안고 지방선거를 통해 군민의 대변자를 새로 뽑아 군의회로 보냈다.

 

무엇보다 가사도 같은 무뢰배에다, 무덕(無德), 무공(無功), 무재(無才)한 인물은 절대 안 된다는 마음으로 정당이나 학연, 지연, 혈연 등이 아닌 인물을 보냈을 것이다.

 

그렇다면 지금의 서천군의회 의원들은 어떤가? 대변자가 아닌 보스를 뽑은 것이 아니냐는 판단이 그 어느 때보다 앞서는 것은 무슨 이유일까?

 

군민을 위해 머슴처럼 일하겠다는 의원들은 보스인 양 청사 지하 주차장에 ‘의회 주차’라는 안내판을 붙여 영역을 표시하고 있다.

 

또한, 일부 의원은 자신을 뽑아 준 지역주민에게 욕설에 가까운 막말을 해 결국, 서로 사과를 통해 이해 당사자와 화해를 했음에도 이를 인정하지 않고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구실로 경찰서에 고소했다.

 

게다가 언론의 재갈을 물리려 언론사 대표 포함해 언론인까지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까지 하는 정치 보스인 양 처세를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군의회의 수장인 의장은 한 지역 시민단체로부터 비공개정보를 이용해 부당이득을 챙긴 의혹으로 고발당해 현재 경찰의 대대적인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 같은 군의원들의 행태를 지켜본 지역주민들은 과연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자못 궁금하다.

 

군의회 의원은 군민의 대신해 군 집행부를 감시하고 견제하는 막중한 책무를 수행하는 등 지역사회의 어려움을 솔선해 푸는 대변자 역할을 한다.

 

하지만, 정치 보스는 그 반대다. 탐욕, 막말, 오만, 독선, 탈법, 무례, 무능, 무책임이 정치 보스의 상징이다.

 

정치 보스는 우선 사리사욕, 이해타산이 먼저다. 현안이 있는 지역사회는 강 건너 불구경하며 남의 탓만 한다. 이것은 상대의 잘못이며, 그 잘못의 책임은 상대에게 있다고 우긴다.

 

서천군의회 의원들이여! 지역주민의 대변자인지 정치 보스인지 숙고의 시간을 갖길 바란다.




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