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흐림서산 4.9℃
  • 흐림대전 6.1℃
  • 흐림홍성(예) 5.6℃
  • 흐림천안 5.9℃
  • 흐림보령 5.8℃
  • 흐림부여 6.6℃
  • 흐림금산 6.8℃
기상청 제공

대전·충남·세종

대전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소관 제268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회의 개회

URL복사

기획조정실 소관 조례안・심의 및 보고 청취

 

[sbn뉴스-서해신문·서해방송] 대전광역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24일, 제268회 제2차 정례회를 열고 기획조정실 소관 조례안 4건을 심사・의결했고, 보고 3건을 청취했다.


정명국 부위원장(국민의힘, 동구3)은 ‘디지털시장실 유지관리 사업’과 관련하여 “21년도 신규 구축을 위해 약 4억 1,000만 원이 소요됐는데 23년도부터 유지관리를 위해 10% 정도의 예산이 또 필요한지 의문”이라며 꼬집었다.


또한, 정 부위원장은 ‘네트워크 접근제어시스템 도입’ 등 사업에 대해 “조달청을 통하더라도 물품을 특정하여 구입하면 결국 수의계약과 같다”라며, 예산 절감을 위한 고민이 필요함을 역설했다.


김진오 위원(국민의힘, 서구1)은 ‘이전기관 이주직원 정착비용 지원’ 관련, “가구별 1인당 지원 금액이 상이한 것이 형평성에 어긋나며 기준이 명확치 않은 것 같다”라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아울러, ‘인구감소 및 저출산 대응 공모사업’과 관련하여 “5개 구 중 4개 구를 선정한 이유가 무엇인지”라며 선정 기준을 물었고, “실제 자치구별 제출된 계획에 큰 차이가 있을지 의문이다, 지원에 차이가 큰 만큼 기준이 명확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원휘 위원(더불어민주당, 유성구3)은 '대전광역시 출자・출연 기관의 장 및 임원 임기에 관한 특별 조례안'과 관련하여 “5조 1항에 따르면 ‘새로운 시장’이라는 표현이 애매하다”라며 표기가 적절치 못함을 지적했고, 이를 보완하여 수정가결했다.


한편, 23년도 본예산 및 22년도 3회 추경의 심의 기간과 관련하여 “통상 회계연도를 마무리하는 추경 심사가 다음연도 본예산 심사보다 우선해야 되는 것 아닌가”라며, 내실 있는 예산 심사를 위해 함께 고민할 것을 제안했다.


이용기 위원(국민의힘, 대덕구3)은 ‘현안사업 추진 용역’ 관련, “시급한 용역이 발생할 경우를 대비하여 3억 원을 계상하는 내용인데 발생하지 않을 시 계상의 이유가 있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또한, ‘세계경제과학도시연합(가칭) 사무국 운영비’ 중 인건비 관련, “기존 인력을 활용할 수는 없나”라며, 인건비 계상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배너



포토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