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흐림서산 2.4℃
  • 대전 3.8℃
  • 흐림홍성(예) 2.9℃
  • 흐림천안 -1.4℃
  • 흐림보령 3.8℃
  • 구름많음부여 3.6℃
  • 흐림금산 4.5℃
기상청 제공

SBN뉴스

[인터뷰] ‘취임 100일’ 김기웅 군수 “서천 군민 삶·도시개발에 힘쓸 것” (영상)

URL복사

 

 

[sbn뉴스=서천] 이지원 기자

 

[앵커]

 

충남 서천군, ‘민선 8기 김기웅호’가 출범한 지 어느덧 3개월이 지났습니다.

 

김기웅 군수는 sbn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현재 계획 중인 사업과 함께 ‘군민의 삶’과 ‘서천군의 발전’을 위해 힘쓰겠다는 포부를 전했습니다.

 

앵커 리포트로 전해드립니다.

 

[기자]

 

취임 100일을 맞은 김기웅 군수는 밤낮없이 서천 곳곳을 다니고 있다며 바쁜 일상을 전했습니다.

 

그는 지난 3개월간 몸소 느낀 서천의 현안에 이를 해결하기 위한 갖은 아이디어가 떠올라 마음이 급하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sbn뉴스는 김기웅 군수와의 인터뷰를 통해 민선 8기 역점사업과 그의 다짐을 들어봤습니다.

 

먼저 민선 8기 역점사업으로 길산천과 판교천을 잇는 수로 건설을 꼽았습니다.

 

김기웅 / 서천군수

우리가 서천을 발전시키는 큰 과제로 본다면, 길산천과 판교천을 뚫어서 서천의 심장부를 흐르게 한다.

 

그는 바다와 갯벌을 살리기 위해서는 금강이 서천의 중심에 흘러야 한다며 수로 건설의 목적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어 원활한 용수공급과 수해 대비, 판교천이 흐르는 수변공원으로 군민이 행복한 환경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두 번째로는 장항제련소를 활용한 ‘제련박물관’을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김기웅 / 서천군수

특히나 우리가 어렸을 때부터 마음에 있었던 것이 장항제련소이고, 근대 공업사의 대한민국 일 번지입니다. 공장이… 그런 것을 역사적인 것으로 보고 역사가 사라지기 전에 우리 서천군은 장항제련소를 박물관화해서 관광객들이 올 수 있도록 해야한다는 생각입니다.

 

김 군수는 제련소의 역사를 군민에게 보여줌과 동시에 현재 부여를 찾는 일본 관광객들이 서천으로 유입되면 지역 경제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와 더불어 김 군수는 현재 서천군은 외부인 수용시설이 부족하다는 문제점을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김기웅 / 서천군수 

우리 서천군은 마서면의 체육시설이 많이 있지 않습니까. (체육관이)신식이다 보니까 아주 많은 사람들이 와요. 그런데 (외부인들을) 소화할 수 있는 시설이 없다 보니 마음이 급합니다. 그래서 살림이나 도시개발 쪽에 중점을 두고 일하고 있구요.

 

김 군수는 살림이나 도시개발에 중점을 두고 앞으로 있을 전국해양스포츠제전 등 큰 체육행사들이 유치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김 군수는 재정자립도 10% 미만의 서천군은 군비가 적어 어려운 상황이라며, 그럴수록 군민을 위한 기초적인 지원이 적어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김기웅 / 서천군수

군민들이 기초적으로 살아가는 지원 사업이 잘 안돼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또 되도록 공모사업도 크게 하지 마라… 우선은 도시가 안정적으로 가기 위해서는 기초보조금에 신경을 써달라.

 

이에 내년에는 군민의 기초생활을 위한 지원에 많은 예산을 편성할 예정이라며 군민의 삶을 위해 더 힘쓰는 군수가 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서천군민의 살림과 도시개발을 위해 더더욱 힘쓰겠다는 김기웅 군수.

 

많은 군민이 행복하고 많은 사람이 오고 가는 활발한 서천의 모습을 기대해봅니다.

 

sbn뉴스 이지원입니다.

 

배너
프로필 사진
이지원 기자

sbn뉴스 이지원 기자입니다.




포토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