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8 (월)

  • 흐림서산 27.8℃
  • 흐림대전 28.3℃
  • 흐림홍성(예) 29.0℃
  • 흐림천안 27.9℃
  • 흐림보령 28.6℃
  • 흐림부여 28.2℃
  • 흐림금산 27.9℃
기상청 제공

대전시민 89.9%, 경부·호남선 도심 구간 지하화 찬성

URL복사

[sbn뉴스=대전] 나영찬 기자 = 대전시민 열 중 아홉은 경부·호남선 도심 구간 지하화를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3일 대전시는 경부·호남선 도심 구간 지하화 사업과 관련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찬성 89.9%, 반대 10.1%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설문은 지난달 11일부터 25일까지 시 홈페이지와 5개 구청 홈페이지를 연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총 2224명의 시민이 참여했다.

 

설문 참여자는 30~40대 63.6%, 대전 거주기간 20년 이상인 자 64.3%로, 오랜기간 대전에 기반을 둔 젊은 인구가 도심 철도 지하화 추진에 대한 깊은 관심을 보였다.

찬성(2224명 중 1999명)을 선택한 이유(중복선택)는 ▲소음·진동 등 감소 등 정주여건 개선(55.7%) ▲동서단절 극복(51%) ▲생활환경개선(45.6%) 등으로 나타났다.

 

반대(2224명 중 225명)를 선택한 이유로는 ▲재정부담(79.5%), 개발 인근 지역의 부동산의 매매가 상승(31.3%) 등이 꼽혔다.

 

지하화에 따른 상부공간 도입시설에 대해서는 ▲공원 등 녹지지대(72.6%) ▲문화예술공간(28.5%) ▲체육시설(26.8%) 등을 선호했다.

 

향후 대전시는 경부·호남선 지하화와 관련한 시민의 의견을 검토한 용역을 2023년 상반기까지 마무리해 국토교통부에 보고할 예정이다.
 

배너
프로필 사진
나영찬 기자

sbn뉴스 나영찬 기자입니다.




포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