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수)

  • 흐림서산 29.0℃
  • 흐림대전 29.0℃
  • 흐림홍성(예) 30.0℃
  • 구름많음천안 27.4℃
  • 흐림보령 28.8℃
  • 흐림부여 29.0℃
  • 구름많음금산 27.5℃
기상청 제공

화상 사고 발생 시 응급처치 이렇게 하세요!

URL복사

 

현장에서 구급대원으로 근무할 때의 일이다.

 

4세 아이가 뜨거운 냄비를 맨손으로 잡아 화상을 입었다는 신고 내용으로 구급대 도착까지 보호자는 응급처치를 하지 않아 상처가 더 심해졌던 상황이었다.

 

사고 현장에서 환자가 발생했을 때 우선적으로 취하는 조치를 응급처치라고 한다.

 

응급상황에 대처하는 응급처치를 통해 환자의 회복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고 심지어 삶을 좌우할 수도 있다.

 

그렇다면 실제로 화상 사고가 발생했을 때 어떻게 응급처치를 해야 할까?

 

첫째, 피부가 빨갛게 변하고 약간 따가운 정도의 가벼운 화상일 때는 흐르는 찬물로 10∼15분 정도 상처 부위를 식혀준다.

 

물기를 제거하고 그 부위에 항생제 연고 또는 화상용 연고를 발라준 뒤 상처 부위를 소독한 거즈로 덮어 준 뒤 병원에 가면 된다.

 

둘째, 수포가 발생하는 등의 2도 이상 화상일 경우 우선 119에 신고를 한다.

 

응급상황이기 때문에 구급대의 처치를 받으며 병원에 이송되어야 한다.

 

위와 마찬가지로 찬물로 상처 부위를 식힌 뒤 소독한 거즈로 덮어주어야 한다.

 

셋째, 화학약품에 의해 화상이 발생한 경우 가루 형태는 털어내고 액체 형태는 물이나 생리식염수로 씻어낸다.

 

또한 해당 부위에 의복이 달라붙지 않았다면 벗기고 즉시 병원에 간다. 

 

넷째, 기존에 알고 있던 민간요법을 통해 절대 화상 부위를 치료하지 않아야 한다.

 

화상으로 생긴 물집을 터뜨리거나 잿물이나 식초, 소주 등으로 씻어내라는 식의 잘못된 지식이 인터넷에 버젓이 올라와 있다.

 

이러한 방법은 치료를 더디게 하고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길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화상 사고 발생 시 응급처치를 숙지하여 안전한 사회를 만들길 바란다.
 

배너



포토



배너
배너